홈 > 핫플뉴스 > 네티즌뉴스
네티즌뉴스

공관병 갑질 논란 ‘썰전’에서 다뤄

APR 0 10054
1507097793306.jpg


10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시사 예능프로그램 ‘썰전’에서는 ‘공관병 갑질’로 물의를 일으킨 박찬주 육군 제2작전사령관(대장) 부부의 만행과 군 인권 침해의 심각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먼저 박형준은 “공관병은 연대장 이상 지휘관이 거주하는 공관의 관리병”이라고 설명하며 “일부 장군들이 공관병을 공짜로 쓰는 관노 병사로 인식한 게 아닌가 싶다. 공관병이라 쓰고 공관종으로 읽는 것 같다”고 일침 했다.

유시민 역시 “이게 새로운 현상이 아니고 창군 이래 계속되어온 문제다”라며 “제가 군생활 했던 건 오래전이다. 지금도 별 변화 없을 거다. 이른바 ‘당번병’이라는 게 있다. 중대장, 소대장 심부름하는 걸 지정해놓고 썼다. 1200m고지에서 중대장 세숫물을 뜨기 위해 내려갔다오는 경우도 봤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또 박형준은 “미군만 하더라도 공관병은 존재하지 않는다. 병사 사유화는 우리나라에만 남아있다”라고 했다.

15070977934621.jpg

유시민은 “직업 군인이 있고, 일반 사병이 있다. 이들 간의 올바른 관계는 계급의 차이고 역할의 차이여야지 인격의 차이여서는 안 된다. 오래 덮어두었던 이 문제가 이제야 터진 거다”라며 라며 ‘비파’의 존재를 알렸다. 비파는 비공식 파견병의 줄임말. 유시민은 특기에 따라 바둑병, 과외병, 낚시병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관학교 출신들이 군대 내에서 귀족처럼 되다 보니 개인적 목적의 사병동원을 너무 자연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또 이들은 국회의원 중에도 이러한 ‘갑질’을 일삼는 이들이 있다고 폭로했다. 유시민은 “국회의원 비서관, 보좌관 월급은 국민들이 주는 거다. 뽑을 때 잘 뽑고, 잘 대우를 해야지 몸종 다루듯 하는 분들이 있다”고 했다. 박형준 역시 실제 일화를 들며 “종근당 사건과 비슷한 건데, 운전기사를 너무 구박하니 고속도로 한복판에 차를 세우고 가버렸다더라”고 밝히기도 했다.

유시민은 “국회에 들어오는 차들을 보면 수행비서가 뒷문을 연다. 그게 그렇게 꼴 보기 싫었다. 그러다 (제가) 국회의원이 됐다. 첫 출근 때 이 사람이 문을 열기에 ‘내가 할 테니 안 열어도 된다’했는데 다음날에도 또 문을 열더라”며 “국회의원들도 이게 몸에 뱄다. 나이가 많거나 불편한 곳이 있으면 모르겠는데 4,50대 젊은 사람들이 안 내리고 가만히 있더라. 다 반성해야한다”고 말했다.

박형준은 이를 두고 “을들의 반격이 있다는 게 우리가 더 나은 사회가 되어가는 것 같다”고 긍정적 평가를 내놓기도. 이에 유시민은 “개운치 않은 게 이게 하루 이틀 일이 아닌데 왜 이제 문제가 될까 하는 거다”라며 “그동안 진실이 밝혀진다는 보장도 없고, 보복도 두려워 무서웠던 거다. 군 인권센터라는 단체의 존재에 대해 군에서 긴장을 해야 한다. 그런데 나 몰라라 한 거다. 이번에도 실제 피해자가 아닌 군 인권센터에서 대신 공개를 한 거다. 어찌 이토록 오랫동안 우리가 이 일을 참았나 그런 생각이 든다”고 했다.

박형준은 “공관병 자체를 민간 인력으로 바꿔야한다. 수직적 문화가 남아있는 곳에서는 근원적으로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유시민도 “현재 공관병 제도나 비공식 파견 제도는 고위 군 장교들이 대가를 지불하지 않고 서비스를 받는 거다. 이러면 안 된다. 국가 조직의 간부들 각자가 스스로의 태도를 점검해보고 자기 성찰을 해봐야한다”고 이야기했다.

끝으로 박형준은 “있을 때 잘해 후회하지 말고”라며 노래와 함께 한 줄 논평을 해 김구라와 유시민을 폭소케하기도 했다.

뉴스제공: @JTBC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